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건강

혐오시설 논란에 인력난까지… 73년 만에 문 닫는 국내 첫 정신병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청량리정신병원 이달 말 폐쇄
낮은 의료수가로 경영난 가중
환자 입원 규정 강화도 부담
"병원 운영 더 이상 힘들다"

간호사·영양사 구하기도 힘들고
주민들은 지속적으로 이전 요구

국내 첫 정신병원인 청량리정신병원이 이달 말 문을 닫는다. 혐오시설이라는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를 극복하지 못한 데다 지속돼온 경영악화와 인력난이 시설 폐쇄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낮은 의료수가 등 열악한 의료 환경도 73년 된 병원이 문을 닫게 된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해방 직후 문 연 국내 1호 정신병원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장동산·최문식 청량리정신병원장은 지난달 말 직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이달 말까지만 병원을 운영한다고 공지했다. 병원 관계자는 “지난달 말부터 신규 환자는 받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날 기준 전체 500병상 중 200여 병상에 환자가 입원해 있다. 병원은 보호자와 협의해 이들을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1945년 8월 서울 동대문구에 청량리뇌병원으로 문을 연 청량리정신병원은 국내 1호 정신병원이다. 280병상이던 청량리뇌병원은 1980년 청량리정신병원으로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6.25(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카드뉴스) 한국의 대학 연구실
(카드뉴스) 한국의 과학자들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