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여행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 타오르는 불 같은 '불꽃타워' 가봤니?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아제르바이잔의 중심 바쿠

카스피해 연안 곳곳 유정들 분주
중심도시 바쿠엔 고층빌딩 즐비
저녁 하나 둘 켜지는 불빛 보석같아

전설 품은 '처녀의 탑' 메이든 타워
구시가지의 모습 한 눈에 펼쳐져
조로아스터교 상징 불 형상화한
푸른빛 '불꽃타워' 랜드마크

1만2000년 이상 된 소·말 등 암각
고부스탄 암각화 세계문화유산

유럽의 동쪽, 아시아의 서북쪽에 캅카스산맥이 있다. 이곳은 유럽 최고봉인 엘브르즈산을 품고 있는데 서쪽은 흑해와, 동쪽은 카스피해와 접하고 있는 곳으로 일명 코카서스라고도 부르는 곳이다. 이 지역에 조지아, 아르메니아 그리고 아제르바이잔이라는 작은 나라들이 있는데 이들은 한때 옛 소련 연방이었지만 지금은 각기 분리 독립해 ‘캅카스 3국’으로 불린다. 각각의 종교적, 문화적 특성으로 독특한 멋을 지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이다.

옛 소련 연방에서 석유 나오며 주목받아

모스크바를 떠난 비행기가 카스피해 연안 상공에서 착륙을 준비한다. 한국에서 이 캅카스 3국으로 가는 방법은 여러 가지지만 그래도 옛 소련 연방이었기에 모스크바를 거쳐 가는 것이 가장 자연스러울 것이라 생각했다. 아제르바이잔 중심 바쿠에 첫발을 내디뎠다. 바다와 다름없어 보이는 거대한 내륙호인 카스피해 지역에...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6.25(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한국의 과학자들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한국의 대학 연구실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