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건강

"대학병원 뺨치는 노인 요양병원… 병상만 900여개, 몇 달씩 대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선태 참예원의료재단 이사장

실버타운·호스피스·장례까지
종합 시설 만드는 게 목표

김선태 참예원의료재단 이사장(52·사진)은 2001년 서울 화곡역 근처에 노인요양병원을 열었다. 서울에는 노인요양병원이 없던 때다. 관할 보건소 직원조차 “요양병원을 한적한 시골에서 해야지 왜 서울에 여느냐”고 말할 정도였다. 당시 중풍 치매 등에 걸린 노인은 매달 300만~400만원 정도를 내고 한방병원에 입원했다.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없어 1년치 의료비가 집 한 채 값이었다. 김 이사장은 서울에도 저렴한 요양병원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노인 건강도 챙기고 가족 행복도 지키는 길이라 여겼다.

예상은 적중했다. 155병상 규모 노인요양병원에 환자들이 몰렸다. 1년 만에 2개층을 증축했다. 17년 만에 대학병원 수준의 노인 의료재단으로 성장했다. 운영 중인 병원은 송파참노인요양병원 성북참병원 서초참요양병원 등 세 곳이다. 강남구립 행복요양병원도 위탁 운영하고 있다. 노인 환자를 보는 병상만 900개다. 김 이...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6.25(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의 과학자들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한국의 대학 연구실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