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건강

조혈모세포 이식환자, 절반만 성생활…"대화 부족 때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환자와 배우자 91쌍 조사
배우자보다 환자가 '성생활 중요' 인식, 교육 필요

혈액암 환자 A씨(45)는 지난해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았다. 암 진단 전 잉꼬부부로 불릴 정도로 금슬이 좋던 부부였지만 치료를 시작하면서 부부관계가 소원해졌다. A씨는 아내와의 성관계를 원했지만 아내는 '치료가 우선'이라며 이야기조차 꺼내지 못하게 했다.

A씨처럼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은 뒤 월활한 성 생활을 못하는 환자가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조혈모세포 이식 뒤에도 정상적인 성생활이 가능하지만 환자와 배우자 모두 인식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다.

장준호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와 조주희 암교육센터 교수팀이 2013~2015년 조혈모세포 이식환자와 배우자 91쌍을 인터뷰 했더니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7일 발표했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Bone Marrow Transplant)에 실렸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52.8% 만 성생활을 하고 있었다. 환자와 배우자는 성생활에 대해 다른 태도를 보였다. 환자는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6.25(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한국의 과학자들
(카드뉴스) 한국의 대학 연구실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