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박원순 vs 안철수… '서울시장 빅매치' 이뤄지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주선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 50% 넘었다고 본다"

민주 5명, 박원순 시장에 도전장
안철수 출마땐 선거판도 요동칠수도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설이 강하게 부상하고 있다. 당 안팎에서는 “안 전 대표의 결심만 남았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의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 “자신이 ‘당을 위해서 어떤 역할이나 봉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현재로선 (출마) 가능성이 50%는 넘었다고 본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앞으로 인재 영입 결과가 마땅치 않으면 유승민 대표와 상의해 권유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지난 13일 바른미래당 출범식에서 “(안 대표가) 너무 늦지 않게 결심해줬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해 바른미래당이 출범하는 과정에서 당 대표직을 내려놓으며 백의종군을 선언했다. 2선 후퇴한 안 전 대표는 그간 “지방선거에서 신당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기 위해 어떤 역할이든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지방선거 출마설이 제기됐다.

안 전 대표가 출마를 공식화하면 서울시장 선거 판도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박원순 시장뿐만 아니라 잠재적 후보군이 6명이 넘는 상황이다. 현역 의원인 박영선 우상호 민병두 전현희 의원이 서울시장 선거를 준비하고 있다. 최근 민주당으로 복당한 정봉주 전 의원도 서울시장 출마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서울시장 후보군이 아직 부상하지 않고 있다. 대선후보를 지낸 안 전 대표가 서울시장에 출마하면 선거 판도가 요동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1(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겨울 서해 낭만의 길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만년설 뒤덮인 스위스 융프라우
(카드뉴스) 겨울 가볼만한 길 9選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