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박원순 vs 안철수… '서울시장 빅매치' 이뤄지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주선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 50% 넘었다고 본다"

민주 5명, 박원순 시장에 도전장
안철수 출마땐 선거판도 요동칠수도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설이 강하게 부상하고 있다. 당 안팎에서는 “안 전 대표의 결심만 남았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의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 “자신이 ‘당을 위해서 어떤 역할이나 봉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현재로선 (출마) 가능성이 50%는 넘었다고 본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앞으로 인재 영입 결과가 마땅치 않으면 유승민 대표와 상의해 권유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지난 13일 바른미래당 출범식에서 “(안 대표가) 너무 늦지 않게 결심해줬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해 바른미래당이 출범하는 과정에서 당 대표직을 내려놓으며 백의종군을 선언했다. 2선 후퇴한 안 전 대표는 그간 “지방선거에서 신당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기 위해 어떤 역할이든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지방선거 출마설이 제기됐다.

안 전 대표가 출마를 공식화하면 서울시장 선거 판도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박원순 시장뿐만 아니라 잠재적 후보군이 6명이 넘는 상황이다. 현역 의원인 박영선 우상호 민병두 전현희 의원이 서울시장 선거를 준비하고 있다. 최근 민주당으로 복당한 정봉주 전 의원도 서울시장 출마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서울시장 후보군이 아직 부상하지 않고 있다. 대선후보를 지낸 안 전 대표가 서울시장에 출마하면 선거 판도가 요동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5.23(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나만의 토익 공부법
(카드뉴스) 강릉 택시기사가 추천한 맛집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봄과 썸타는 명품 '백팩’
(카드뉴스) 대자연의 파노라마, 노르웨이
(카드뉴스) 여직원 비율이 높은 대기업은?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뜨거운 5월 대학축제와 채용설명회
(카드뉴스) 유통업계 상품 다이어트
(카드뉴스) 고갱이 사랑한 곳, 타히티(Tahiti)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