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서·남해 지키는 해군 쌍둥이 형제 병사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서해 도서인 연평도와 우도, 어청도, 남해의 흑산도를 지키는 해군 쌍둥이 형제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14일 해군에 따르면 서해 연평도와 우도 전탐감시대에서 각각 근무하는 김원희 일병(21)과 김태희 상병(21), 전북 군산 어청도 전탐감시대의 여상민 일병(21)과 여상훈 상병(21), 전남 신안 흑산도 전진기지의 이동근(22·왼쪽)·이태근(22·오른쪽) 병장은 모두 쌍둥이 형제다. 이들은 최일선 도서 근무를 자원했으며, 이번 설 연휴에도 임무를 수행한다.

이동근·이태근 병장은 동반 자원입대했으며, 지난해 모범장병으로 뽑혔다. 처음엔 형은 흑산도, 동생은 부산으로 배치됐다가 동생이 형과 같은 부대 근무를 희망해 지난해 1월 흑산도로 옮겼다. 두 병장은 지난 1일 흑산도를 방문한 엄현성 해군참모총장(가운데)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8.22(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국내 레저관광지 10곳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