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셀트리온을 어찌할꼬 …고민깊어진 대형주 펀드매니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종서 증권부 기자) 셀트리온이 유가증권시장으로 이전상장하면서 대형주 펀드매니저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그동안 이들 펀드매니저는 셀트리온 시가총액(37조1066억원·12일 종가 기준)이 전체 상장사 가운데 세번째로 많은 데도 이렇다할 관심을 두지 않았다. 코스닥 종목이라는 이유에서다. 코스피 관련 지수로만 자신들의 성과를 비교평가하다보니 셀트리온 주가가 급등락을 하더라도 ‘강 건너 불구경’하듯 했다. 하지만 셀트리온이 코스피지수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게 되면서 ‘발 등에 불’이 떨어졌다.

◆고평가 논란에도 손놓기 어려워

12일 셀트리온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전날보다1만4500원(5.03%) 오른 30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8월 10만원대를 맴돌았던 주가는 반년만에 37만4000원(1월12일)까지 급등했다. 이날은 주가가 큰 폭으로 올랐지만 고평가 논란과 함께 최근 조정장세까지 맞물리며...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1(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