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영국 구호단체 옥스팜, '성매매 스캔들'로 추락 위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영국에 본부를 둔 국제구호단체 옥스팜(Oxfam)이 2011년 중앙아메리카 아이티 등에서 일어난 직원들의 성매매 스캔들로 신뢰를 상실하면서 정부 지원자금 등 돈줄이 막힐 위기에 몰렸다.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페니 로렌스 옥스팜 부대표는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당시 프로그램 책임자로서 내 감독 기간에 이런 일이 일어난 데 대해 부끄러움을 느끼며 모든 책임을 진다"며 물러났다.

앞서 영국의 더타임스는 아이티 강진 발생 이듬해인 지난 2011년에 현지에서 구호활동을 벌이던 소장 등 현지 옥스팜 직원들이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옥스팜이 자체 조사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옥스팜은 자체 조사 뒤 직원 3명을 해고하고 현지 소장을 포함해 다른 3명은 스스로 그만뒀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옥스팜은 아이티에서 활동한 직원들의 성매매 스캔들뿐만 아니라 이들의 행위를 알고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에도 직면했다.

진보 일간 가디언의 일요판 옵서버는 이어 옥스팜 직원들이 2006년에 아프리카 차드에서도 성매매를 한 의혹을 제기했다.

로렌스 부대표는 이날 성명에서 "아이티는 물론 차드에서 일어난 직원들의 행동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고 우리는 여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1(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겨울 서해 낭만의 길
(카드뉴스) 겨울 가볼만한 길 9選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만년설 뒤덮인 스위스 융프라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