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여행

출렁다리 건너야 만날 수 있는… 전남 강진의 유일한 유인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제윤 시인의 새로 쓰는 '섬 택리지'

<13> 겨울 섬 여행의 백미 가우도

광주샘·만덕산·다산초당… 곳곳에 다산 정약용의 흔적이

청자타워 가는 길목에 있는 당숲엔
후박나무 군락 이루며 신성한 기운 가득

트레일·짚트랙·낚시체험 등 레저 다양
감성돔·키조개 해산물 먹거리 풍성

출렁다리에 대한 사랑이 뜨겁다. 우리가 늘 롤러코스터를 탄 것처럼 출렁이며 살아오다 보니 도대체 출렁이지 않는 다리에는 흥미를 못 느끼는 것일까. 섬이고 산이고 바다고 강이고 간에 출렁다리만 생겼다 하면 관광객이 구름처럼 몰려든다. 근래 출렁다리로 가장 극적인 변화를 경험한 곳은 단연 강진의 섬 가우도(駕牛島)다. 전남 강진군 강진만에 있는 8개 섬 가운데 유일한 유인도인 가우도는 2011년 이전까지만 해도 관광객 숫자 집계조차 무의미할 정도로 한적한 섬이었다. 그런데 2011년과 2012년 잇달아 육지와 연결된 출렁다리 두 개가 생기면서 관광객이 급증하기 시작했다. 2014년에 4만 명이 찾아들더니 2015년에는 43만 명, 2016년에는 73만 명, 그리고 2017년에는 86만 명이나 됐다. 그런데 더 재밌는 것은 이 다리들은 결코 출렁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름만 출렁다리다. 우리가 얼마나 이름을 쫓고 사는지 보여주는 증표기도 하다.

한국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5.24(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여직원 비율이 높은 대기업은?
(카드뉴스) 나만의 토익 공부법
(카드뉴스) 봄과 썸타는 명품 '백팩’
(카드뉴스) 고갱이 사랑한 곳, 타히티(Tahiti)
(카드뉴스) 대자연의 파노라마, 노르웨이
(카드뉴스) 뜨거운 5월 대학축제와 채용설명회
(카드뉴스) 강릉 택시기사가 추천한 맛집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유통업계 상품 다이어트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