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여행

낙타와 함께 노을 속으로… 호주와 사랑에 빠지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가는 곳마다 새로운 서호주

기암괴석 가득한 갠시엄 포인트… 1억년 前 공룡 발자국 찾아볼까

얼마 전 싱가포르 여행 중 우연히 호주사람들을 만났다. 반가워서 내가 다녔던 호주를 얘기했더니 부러워한다. 그들은 호주 여행을 시작했다가 모두 다닐 수 없어 다른 나라로 눈을 돌렸다고 했다. 어쩌면 정답이다. 가는 곳마다 끝없는 새로움이 존재하는 대륙. 호주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오늘은 호주의 서북부 브룸에서 더비로 이어지는 비밀스러운 장소를 소개한다.

브룸=글·사진 이두용 여행작가 sognomedia@gmail.com

항공기를 낮은 높이에서 볼 수 있는 브룸 공항

브룸 공항에 도착했을 때 두 가지에 놀랐다. 내가 지나온 호주의 다른 곳과 극심한 기온 차, 생각보다 작은 공항 규모에. 비행기 문이 열리자 뜨겁고 텁텁한 공기가 기내로 몰려들어왔다. 이날 기온은 40도. 며칠 전 머무른 멜버른은 영상 10도를 오르내렸다. 계절이 바뀐 기분이다. 한국은 영하로 뚝 떨어진 날이었다.

공항은 마치 우리나라 시골의 버스 터미널을 연...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4(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비트코인부터 넴까지...암호화폐 톱10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만년설 뒤덮인 스위스 융프라우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박물관과 미술관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