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건강

증가하는 신경인성 방광 환자… 부끄럽다고 치료 미루면 합병증 불러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오줌 일부 방광에 남는 요폐
소변 못참는 요절박·빈뇨 증상
생활 영향줘 대인기피증 불러

최근 간헐적 자가도뇨 치료법
보험적용 돼 환자 부담 덜어

방광은 오줌을 저장하고 배출하는 기관이다. 신경계가 이 기능을 조절한다. 질병이나 사고로 뇌, 척수, 말초신경이 손상되면 배뇨 장애를 겪는 신경인성 방광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1년 30만1000명에서 2016년 41만5000명으로 환자 수가 연평균 6.6% 늘었다. 전문가들은 창피하다는 이유 등으로 진료받지 않는 사람을 포함하면 약 98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신경인성 방광은 크게 선천성과 후천성으로 나뉜다. 태어날 때부터 신경계에 문제가 있는 경우를 선천적 신경인성 방광이라고 한다. 후천적 신경인성 방광은 뇌졸중, 파킨슨병, 치매 등 질환이나 사고뿐만 아니라 노화로 인한 방광 수축력 저하 등으로 생긴다.

신경인성 방광의 증상은 다양하다. 요의가 심해도 배뇨를 할 수 없거나 오줌 일부가 방광에 남는 요폐, 갑작스럽게 강한 요의를 느껴 소변을 참을 수 없는 요절박, 하루 8회 이상 소변을 보는 빈뇨,...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8.22(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국내 레저관광지 10곳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