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OLED 패널 값 사이에 둔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의 줄다리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노경목 산업부 기자) “올해는 좀 올려 주세요” “시장 확대를 위해 좀 더 참아주면 안될까요?”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가 요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을 놓고 가격 협상이 한창입니다. LG디스플레이가 만드는 OLED 패널의 공급가격이 확정돼야 다음달 선보일 LG전자의 2018년형 올레드 TV 신제품의 소비자 판매가격도 확정되기 때문입니다.

외부에서 보면 같은 그룹의 계열사이지만 가격 협상에도 엄연히 갑과 을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부품을 납품 받는 고객사가 ‘갑’이 되고 공급하는 업체는 ‘을’이 됩니다. LG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처럼 패널을 만드는 업체는 을입니다. 대신 패널로 TV를 만드는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갑이 됩니다. 얼마나 가격을 깎느냐에 따라 개별 사업부의 수익이 결정되다보니 같은 식구라도 협상이 쉽지 않습니다. 삼성과 LG그룹의 부품·소재 계열사 영업 담당...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5.24(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여직원 비율이 높은 대기업은?
(카드뉴스) 나만의 토익 공부법
(카드뉴스) 봄과 썸타는 명품 '백팩’
(카드뉴스) 고갱이 사랑한 곳, 타히티(Tahiti)
(카드뉴스) 대자연의 파노라마, 노르웨이
(카드뉴스) 뜨거운 5월 대학축제와 채용설명회
(카드뉴스) 강릉 택시기사가 추천한 맛집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유통업계 상품 다이어트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