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문재인 대통령 "물류허브는 국가적 과제"…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 방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개방통상국가를 지향하는 우리에게 물류허브는 국가적인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식에 참석해 “이제 우리는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9일 개막하는 평창 동계 올림픽을 앞두고 각국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이용할 제2여객터미널의 개장을 축하하기 위해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항공화물 경쟁력 강화도 중요하다”며 “항공화물은 우리나라 수출액의 30%를 차지하는 고부가가치 운송화물이고, 인천공항이 수출 항공화물의 99%를 담당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천공항은 동북아를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정부는 인천공항이 2023년까지 연간 1억 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 확충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서 여권정보나 예약번호로 직접 탑승권을 발행할 수 있는 셀프 체크인, 여권과 항공권 정보로 스스로 짐을 부칠 수 있는 셀프 백드롭 시스템 등을 체험했다. 평창 동계 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 선수와 인천공항 홍보대사인 배우 송중기 씨가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시스템에 인공지능과 자동화의 첨단기술이 적용됐다”며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스마트 공항’이 구현됐다”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인천공항은 바다 위에 기적처럼 건설됐다. 세계 최고 수준인 우리 건설기술의 집결체”라며 건설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22(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