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문재인 대통령 "물류허브는 국가적 과제"…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 방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개방통상국가를 지향하는 우리에게 물류허브는 국가적인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식에 참석해 “이제 우리는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9일 개막하는 평창 동계 올림픽을 앞두고 각국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이용할 제2여객터미널의 개장을 축하하기 위해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항공화물 경쟁력 강화도 중요하다”며 “항공화물은 우리나라 수출액의 30%를 차지하는 고부가가치 운송화물이고, 인천공항이 수출 항공화물의 99%를 담당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천공항은 동북아를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정부는 인천공항이 2023년까지 연간 1억 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 확충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서 여권정보나 예약번호로 직접 탑승권을 발행할 수 있는 셀프 체크인, 여권과 항공권 정보로 스스로 짐을 부칠 수 있는 셀프 백드롭 시스템 등을 체험했다. 평창 동계 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 선수와 인천공항 홍보대사인 배우 송중기 씨가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시스템에 인공지능과 자동화의 첨단기술이 적용됐다”며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스마트 공항’이 구현됐다”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인천공항은 바다 위에 기적처럼 건설됐다. 세계 최고 수준인 우리 건설기술의 집결체”라며 건설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7.17(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