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틸러슨 등 16개국 외교장관, 밴쿠버서 북핵압박 외교해법 찾는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15∼16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반도 안보 및 안정을 주제로 열리는 16개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이번 회의는 북한의 위험하고 불법적인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항해 국제사회의 연대를 보여주기 위해 전 세계 여러 나라를 한 자리에 모은 것"이라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번 회의는 한반도의 확실하고 영속적인 비핵화를 보장하기 위한 방향으로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고 진전시키는 데 집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도 15일 열리는 장관급 환영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정책기획관은 "내주 캐나다 외교장관 회의가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지속적인 압박을 추구하는 것을 목표로 한반도에서의 외교적 노력을 논의하기 위한 장"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훅 정책기획관은 중국과 러시아는 이번 회의에 참석하지 않지만, 논의의 결과물을 받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16일 본 회의에 앞서 15일 열리는 양자회담 일정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틸러슨 장관의 회담도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번 회의는 주최국인 캐나다와 미국이 공동 주최자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16개국 외교장관을 초청하는 형식으로 마련됐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 틸러슨 장관이 초청자 자격이다. 캐나다 현지 언론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전폭적으로 이번 회의를 지원했다고 풀이했다.

캐나다는 1990년대까지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북한 문제를 다루는 데 적극적이었으나 존 하퍼 전 총리 집권 이후로는 한반도 문제 해결에 개입하지 않았다. 2015년 트뤼도 총리 정부가 들어서면서 다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현안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입장으로 바뀌었다. 프리랜드 외교장관은 이번 밴쿠버 회의가 새로운 6자 회담의 출발을 알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캐나다 언론은 전했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외에 캐나다도 북핵 문제를 다루는 '주요 플레이어'로서 참여할 여지를 엿보고 있다고 캐나다 언론은 관측했다. 캐나다가 북미 대화를 위한 가교 구실을 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번 회의에 참여하는 나라들은 대부분 한국전 참전국으로 미국 중심의 동맹국이다. 최종 참가 장관 명단은 확정되지 않았다. 이번 회의 참가국은 '밴쿠버 그룹'으로 불릴 예정이다.

공식적으로는 옛 동맹국들이 한자리에 모여 한국전쟁의 공식적 종전 방안을 마련하는 계획을 논의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강경화 외교장관과 프리랜드 장관은 앞선 통화에서 이번 밴쿠버 다자회의가 북핵의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는 입장을 공유했다. 새로운 북핵 해법을 찾기 위해 참가국 장관들이 난상토론을 벌이는 회의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1.23(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저체온증과 동상 예방법
(카드뉴스) 인생샷 명소로 떠오른 호텔
(카드뉴스) 12월에 추천하는 공연
(카드뉴스) 하와이 4색 여행
(카드뉴스) 12월 크리스마스 빛낼 명품선물
(카드뉴스) 건강검진 가이드
(카드뉴스) 숙취해소음료의 효능
(카드뉴스) 면접을 위한 말하기 기술 ‘하이-파이브(High-FIVE)’
(카드뉴스) 주요 호텔 겨울 패키지
(카드뉴스) 14개의 섬을 57개 다리로 엮어 놓은 도시, 스톡홀름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