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비트코인 가격이 오르면 한국 GDP가 오른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영연 증권부 기자) 지난해부터 이어진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이 새해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대표적인 가상화폐 가격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죠. 이렇게 가상화폐 가격이 오르는 것이 국내총생산(GDP)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요. 하나금융투자는 그럴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놨습니다.

10일 하나금융투자는 ‘비트코인이 채권시장에 미치는 영향’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한국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0.04%포인트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지난해 2분기부터 4분기까지 비트코인의 분기 평균 시가총액은 16조원 증가했습니다.

국내 금융자산에 대한 가계의 한계소비성향이 0.04인 것을 고려하면 자산가치 16조원 증가 시 자산 효과는 0.64조원으로 연간 실질 GDP를 0.04%포인트 높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말로 갈수록 가격 상승폭이 확대돼 효과는 더 클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한국 투자자들이 얻게 된 부의 효과와 실물경제에 미친 영향을 무시할 수 없다”며 “대부분 투자자가 한계소비성향이 높은 20~30대 젊은 연령층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국내 경제에도 일정 수준의 영향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비트코인 가격 상승은 국내 소비를 통해 GDP와 수요 측 물가를 높인다는 측면에서 채권시장에는 약세 요인이라고 이 연구원은 설명했습니다. 또 저축성예금 감소로 은행들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도 내다봤습니다.

이 연구원은 “비트코인에 투자할 경우 세계 투자자들에 의해 거래되기 때문에 매수 대금이 국내에 머무른다는 보장이 없다”며 “은행에서는 대출로 나간 규모만큼 예금으로 들어오는 경향이 과거보다 약해졌기 때문에 예대율 충족에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끝) / yykang@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1.24(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인생샷 명소로 떠오른 호텔
(카드뉴스) 12월에 추천하는 공연
(카드뉴스) 숙취해소음료의 효능
(카드뉴스) 12월 크리스마스 빛낼 명품선물
(카드뉴스) 14개의 섬을 57개 다리로 엮어 놓은 도시, 스톡홀름
(카드뉴스) 주요 호텔 겨울 패키지
(카드뉴스) 건강검진 가이드
(카드뉴스) 하와이 4색 여행
(카드뉴스) 저체온증과 동상 예방법
(카드뉴스) 면접을 위한 말하기 기술 ‘하이-파이브(High-FIVE)’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