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건강

두 달차로 출생… 한살 터울나는 세쌍둥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서울대병원서 남아 셋 탄생
"첫째 아이 25주 만에 출산… 성장기간 더 주려 지연 분만"

생일이 두 달 정도 차이가 나 출생 연도가 다른 세쌍둥이가 태어났다.

서울대병원은 지난해 11월13일 조산으로 세쌍둥이 중 첫째 아들을 낳은 손지영 씨(35·사진 가운데)가 지난 8일 나머지 두 아들을 무사히 낳았다고 11일 발표했다. 그동안 쌍둥이 생일이 다른 출산은 종종 있었지만 8주 넘게 차이 나는 분만은 국내에서는 처음이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세쌍둥이를 임신한 손씨는 임신 25주 만에 양막이 파열돼 양수가 나오는 증상으로 780g의 첫째(최성현 군)를 정상 주수보다 일찍 낳았다. 의료진은 나머지 두 아이가 산모의 자궁 속에서 가능한 한 오래 머물며 자랄 수 있도록 지연간격 분만을 하기로 결정했다. 첫 아이가 태어난 뒤 자궁경부를 봉합해 나머지 아이들이 나오지 못하도록 하고 수축억제제를 투여해 출산을 늦췄다. 2004년 처음 지연간격 분만을 한 서울대병원에서도 한 해 2~3건 정도 이뤄질 정도로 흔치 않은 사례다. 치료를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7.17(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