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5개월 넘게 빈 국민연금 CIO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일규 경제부 기자) 600조원이 넘는 기금을 굴려 2100여만 가입자의 노후를 책임져야 할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CIO) 자리가 5개월 넘게 비어 있습니다. 본부장이 없다고 당장 기금 수익률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자리가 갖는 특성을 생각하면 하루빨리 뽑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그러나 본부장 자리가 ‘독이 든 성배’라는 인식이 퍼지면서 적당한 인물을 찾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막대한 자금을 굴리다보니 정부와 정치권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이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홍완선 전 본부장은 삼성물상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부당하게 찬성했다는 이유로 구속됐고, 강면욱 전 본부장은 정권이 바뀐 뒤 지난 7월 스스로 물러났습니다. 두 사람 모두 정권과 가까운 인물이었다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새 정부도 국민연금에 많은 주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복지시설 등에 대한 투자를 늘릴 것을 요구하는 한편 국민연금이 지분을 가진 기업에 대한 경영 개입도 주문합니다. 그러는 사이 수익률이 떨어지면 책임은 누가 지게 될까요.

급기야 유능한 외국인을 데려와야 한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기금 규모가 커지면서 해외 투자를 늘릴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수십억원은 줘야 데려올 수 있을 것으로 보여 이것도 쉽지 않습니다. 국민연금이 3억원 정도에 불과한 본부장 연봉을 마음대로 올리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이래저래 당분간 기금운용본부장을 뽑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공석 기간이 길어지는만큼 손해는 가입자인 국민들이 떠안게 될 것입니다. 지금 기금운용본부장 인선에 관여하고 있는 사람들이 새겨야 할 부분입니다. (끝) /black0419@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20(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