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청와대·검찰 '적폐수사 속도' 엇박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문무일 "연내 마무리" 밝히자
청와대 "속도내겠다는 뜻" 선긋기

‘적폐청산 속도’를 두고 청와대와 검찰 간 이상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연내 적폐청산 수사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가 연일 “수사를 속도 내서 하겠다는 뜻”이라고 선을 긋자 청와대와 검찰 간 엇박자를 내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7일 문 총장 발언과 관련, “(수사를) 신속히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검찰 간 이견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우리 쪽에서 불만이 있다거나 이견이 있다거나 (하는 건) 전혀 없다. 이심전심으로 아는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가 확대해석을 경계했지만, 검찰총장의 발언과 다른 견해를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청와대와 검찰 간 불협화음이 노출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문 총장은 지난 5일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안에 주요 적폐청산 수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튿날 “문 총장 발언은 큰 기류를 빨리 잡겠다는 취지이지 올해까지만 하겠다는 시한을 정한 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청와대가 이처럼 단호한 태도를 보이면서 검찰에 사실상 수사 가이드라인을 준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조미현/김주완 기자 mwise@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2.11(월)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