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법인세 인하 효과… 미국 기업, 내년 M&A에 현금 3550억달러 퍼붓는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파격 세제개편에 기업들 반색
법인세율 35%→20%로 인하
해외 이익잉여금 세율도 대폭 낮춰
애플, 470억달러 감세 '최대 수혜'

중국 뛰어넘는 'M&A 주역' 되나
아마존 공포에 '몸집 불리기' 몰두
CVS·디즈니 등 잇단 '빅딜' 추진
내년 M&A 거래액 6% 증가할 듯

미국 기업이 세제개혁에 힘입어 내년 대대적으로 인수합병(M&A) 시장에 뛰어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법인세 인하(35%→20%)뿐 아니라 해외 이익잉여금에 대한 세율도 14%대로 낮아져 두둑한 현금을 쥐게 될 기업들이 M&A에 돈을 퍼부을 것이란 관측이다. 호황을 누려온 미국 기업들이 M&A로 약점을 보완하고 신사업을 추가하면 경쟁력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해외에 남겨둔 1조4000억달러 들여와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올해 M&A 규모가 4년째 1조달러(약 1092조원)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월스트리트는 내년에 더 많은 M&A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6일(현지시간) 투자자에게 보낸 메모에서 “2018년 M&A 관련 현금 거래(주식교환 등 제외)만 355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보다 6% 증가한 수치다. 데이비드 코스틴 골드만삭스 미국주식전략 총괄은 “내년엔 세제 불확실성이 사라지고 경제에 대한 신뢰감이 커져 기업들의 M&A에 대한 인센티브가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웰스파고도 내년 S&P500지수가 지금보다 5.5% 오를 것으로 전망하면서 그 이유 중 하나로 활발한 M&A를 들었다. 특히 기업들이 해외에 남겨둔 이익잉여금을 들여와 M&A에 쓸 것이라고 봤다. 상원이 지난 2일 통과시킨 세제개편안은 해외 이익잉여금(약 1조4000억달러)의 환류를 촉진하기 위해 이 돈을 들여올 때 매기는 세율을 현행 35%에서 14.5%로 인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원을 통과한 안은 이보다 낮은 14%로 돼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2520억달러의 해외 잉여금을 쌓아둔 애플이 이번 세제개편으로 470억달러를 아낄 것으로 분석했다. 돈을 갖고 들어올 때 기존 세율을 적용하면 786억달러의 세금을 내야 하지만, 14%가 적용되면 314억달러만 내면 되기 때문이다.

◆벌써부터 M&A 붐

세제개편이 가시화되면서 이런 분위기는 벌써 감지된다. 지난 3일 약국체인인 CVS헬스가 건강보험사 애트나를 690억달러에 사기로 했으며, 반도체 회사 브로드컴은 1050억달러를 들여 퀄컴에 대한 적대적 M&A를 추진하고 있다. 시장조사회사인 딜로직에 따르면 11월에만 2000억달러 규모의 딜이 발표됐거나 진행됐다. 이 회사가 1995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월간 기준으로 두 번째로 큰 규모다.

돈을 자사주 매입에 쓰는 기업도 늘고 있다. 홈디포는 이날 150억달러 자사주 매입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5일엔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50억달러, 마스터카드는 40억달러를 자사주를 사는 데 쓰기로 했다.

세제개편으로 미국 기업의 채권 발행도 쉬워진다. 그동안 애플 등 해외에 돈을 쌓아둔 기업은 미국에서 돈이 필요할 때 채권을 발행해 썼다. 앞으로 이런 기업들이 풍부한 해외 자금을 가져와 쓰게 되면 채권 발행이 줄면서 금리가 내려갈 것이라는 관측이다.

◆‘아마존 공포’에 너도나도 M&A

내년 M&A가 늘어날 것으로 보는 또 다른 요인은 아마존 등 테크기업에 대한 공포다. 파괴적 신기술을 앞세워 전방위적으로 침입해 오는 아마존 구글 애플 페이스북 등에 대항하기 위해 신기술을 노리거나 기존 사업 모델을 강화하기 위한 M&A가 증가할 것이란 설명이다.

투자자문사 바드의 크리스 맥마흔 수석 글로벌M&A 전략가는 “아마존 등 테크기업이 다른 산업으로 급속히 확장하는 것을 우려하는 최고경영자(CEO)가 많다”며 “전략적 대안으로 M&A를 추진하는 곳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CVS의 애트나 인수가 대표적이다. 양사는 아마존의 헬스케어산업 진입을 앞두고 시너지를 내기 위해 전격적으로 M&A에 합의했다. 디즈니는 21세기폭스의 콘텐츠 사업 인수를 추진 중이다. 급성장하는 스트리밍 회사 넷플릭스를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타임워너와 합병을 추진 중인 AT&T의 랜들 스티븐슨 CEO는 “타임워너와의 M&A는 광고 시장에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한 지위를 구축한 페이스북과 구글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4(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카드뉴스) 박물관과 미술관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비트코인부터 넴까지...암호화폐 톱10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만년설 뒤덮인 스위스 융프라우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