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美 백악관, 트럼프 '예루살렘' 발언 수습…"중동 평화에 헌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발언에 대해 미국 최고위 외교라인이 해명과 수습에 나섰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동 평화 절차에 매우 헌신하고 있다"며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인정키로 한 대통령의 결정을 옹호했다"고 밝혔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외교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틸러슨 장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수 시간 전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평화 달성을 낙관한다"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동의한다면 대통령도 2국가 해법을 지지할 준비가 됐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비용을 이미 지불할 각오를 했으며 그 여파가 일시적일 것이라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미 정부가 동예루살렘 분쟁에서 한쪽의 편을 드는 일은 없다며 예루살렘 수도 인정 파문의 의미를 축소하려 했다.

헤일리 대사는 CNN 방송에 출연해 이-팔 분쟁에 대해 "미국이 정할 일이 아니라 양쪽이 결정할 일"이라며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한쪽을 선택하고 싶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스라엘의 손을 들어준 것이 아니라는 의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2.11(월)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