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여행

후삼국 바다를 주름잡은 '능창장군의 전설'… 몽고군도 못꺾은 '압해도 민초'의 항전 정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제윤 시인의 새로 쓰는 '섬 택리지'

모세의 기적? … 여긴 아예 바다가 사라졌다!…'갯벌 섬' 가란도엔 自然 닮은 할머니가 살더라

<9> 이야기를 품은 섬 압해도·가란도

섬들은 모두 이야기를 품고 있다. 비록 볼품없거나 이름이 없어도 사람들이 만들어 놓은 이야기의 샘이 마르는 법이 없다. 전라남도 신안군 압해도와 가란도는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아도 놀라운 이야기가 살아 숨 쉬는 곳이다. 한때 장보고를 이어 해상을 좌지우지했던 능창 장군의 이야기부터 당시 가장 강대한 제국 몽고군을 물리친 압해도 주민들의 이야기까지. 그 때문에 그렇게 많은 섬을 다녀도 섬이 늘 그리운가보다.

능창장군의 전설이 숨어 있는 압해도

신라시대 말 동아시아의 해상왕 장보고가 문성왕이 보낸 자객 염장에게 암살당한 뒤 청해진(완도)에 살던 주민은 모두 섬에서 쫓겨나 벽골군(김제)으로 강제 이주당했다. 그렇게 서남해 바다의 해상 세력은 한동안 역사에서 자취를 감추는 듯했다. 하지만 50여 년 뒤 후삼국 시대 말, 장보고를 이은 해상세력이 정체를 드러냈다.

‘수달’이란 별칭으로 불린 능창 장군이다. 능창은 왕건의 둘째 부인 장화왕후의 아버지이자 나주 호족인 다련군 오씨 등 서남해 해상 세력 대부분이 왕건에게 투항할 때 마지막까지 저항했던 해상세력의 핵심인물이다. <고려사>에는 왕건이 능창과 정면 대결을 두려워하는 장면이 나온다. “압해현 도적의 우두머리 능창은 섬 출신으로 수전에 능하여 수달(水獺)이라고 불렸다 … 태조가 말하기를 ‘능창이 이미 내가 올 것을 알고서 반드시 도적과 함께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2.11(월)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