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여행

후삼국 바다를 주름잡은 '능창장군의 전설'… 몽고군도 못꺾은 '압해도 민초'의 항전 정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제윤 시인의 새로 쓰는 '섬 택리지'

모세의 기적? … 여긴 아예 바다가 사라졌다!…'갯벌 섬' 가란도엔 自然 닮은 할머니가 살더라

<9> 이야기를 품은 섬 압해도·가란도

섬들은 모두 이야기를 품고 있다. 비록 볼품없거나 이름이 없어도 사람들이 만들어 놓은 이야기의 샘이 마르는 법이 없다. 전라남도 신안군 압해도와 가란도는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아도 놀라운 이야기가 살아 숨 쉬는 곳이다. 한때 장보고를 이어 해상을 좌지우지했던 능창 장군의 이야기부터 당시 가장 강대한 제국 몽고군을 물리친 압해도 주민들의 이야기까지. 그 때문에 그렇게 많은 섬을 다녀도 섬이 늘 그리운가보다.

능창장군의 전설이 숨어 있는 압해도

신라시대 말 동아시아의 해상왕 장보고가 문성왕이 보낸 자객 염장에게 암살당한 뒤 청해진(완도)에 살던 주민은 모두 섬에서 쫓겨나 벽골군(김제)으로 강제 이주당했다. 그렇게 서남해 바다의 해상 세력은 한동안 역사에서 자취를 감추는 듯했다. 하지만 50여 년 뒤 후삼국 시대 말, 장보고를 이은 해상세력이 정체를 드러냈다.

‘수달’이란 별칭으로 불린 능창 장군이다. 능창은 왕건의 둘째 부인 장화왕후의 아버지이자 나주 호족인 다련군 오씨 등 서남해 해상 세력 대부분이 왕건에게 투항할 때 마지막까지 저항했던 해상세력의 핵심인물이다. <고려사>에는 왕건이 능창과 정면 대결을 두려워하는 장면이 나온다. “압해현 도적의 우두머리 능창은 섬 출신으로 수전에 능하여 수달(水獺)이라고 불렸다 … 태조가 말하기를 ‘능창이 이미 내가 올 것을 알고서 반드시 도적과 함께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5.26(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나만의 토익 공부법
(카드뉴스) 유통업계 상품 다이어트
(카드뉴스) 대자연의 파노라마, 노르웨이
(카드뉴스) 뜨거운 5월 대학축제와 채용설명회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강릉 택시기사가 추천한 맛집
(카드뉴스) 고갱이 사랑한 곳, 타히티(Tahiti)
(카드뉴스) 봄과 썸타는 명품 '백팩’
(카드뉴스) 여직원 비율이 높은 대기업은?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