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여행

천고의 밀림 속 마야문명… 그 미로를 탐험하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멕시코·과테말라 … 마야문명 유적지

수수께끼의 마야문명은 오늘날의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주에서 과테말라, 유카탄 반도 전역과 온두라스 일부에 퍼져 있는 중앙아메리카의 고대 문명을 말한다. 그 기원은 놀랍게도 기원전 2000~3000년께로 추정되며, 6~10세기에 이르기까지 중앙아메리카를 지배하면서 전성기를 누렸다. 오늘날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있는 마야 유적의 대부분은 열대 밀림 속에 자리하고 있다. 어떤 이유에서 유카탄 반도를 비롯한 열대 우림 지역에 터전을 잡았는지는 확실치 않다. 마야문명의 가장 큰 특징은 중앙집권 단일지도체제가 아니라 수많은 부족의 집합으로서 도시국가 형태를 이루고 있었다는 것이다. 유적들도 밀림 속
도처에 흩어져 있어 마야문명을 찾아가는 길은 그리 쉽지만은 않다. 마야문명의 속살로 가는 길은 마치 미로를 탐험하는 기분을 맛보게 한다.

팔렝케 유적, 18세기 세상에 알려져

멕시코의 치아파스주에 있는 ‘팔렝케’를 찾아가는 길은 먼 길이었다. 이 일대는 원주민으로 구성된 사파티스타 반군이 출현하는 지역이기 때문에 경계가 삼엄하고 검문검색이 철저했다. 밀림 속을 따라 구불구불하게 이어지는 포장도로를 치아파스주의 가장 아름다운 도시인 산크리스토발을 떠난 버스는 물결에 춤추듯 기우뚱거리면서 10여 시간을 달렸다.


긴 터널 같은 느낌을 받는 밀림 속 여행은 안락한 좌석임에도 불구하고 멀미로 온몸에서 힘을 빼가고 정신까지 몽롱하게 했다. 그것은 비단 빙빙 도는 찻길 때문만은 아니었을 것이다. 과거의 세계, 그것도 온갖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마야의 세계를 찾아가는 길이기에, 이 어두컴컴한 밀림 길이 마치 블랙홀처럼 작용해 어떤 강한 흡입력에 휩쓸렸기 때문이었는지도 모른다.


수많은 마야 유적 가운데서도 훌륭한 것 중 하나로 알려진 팔렝케 유...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2.12(화)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