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스타+

‘강철비’ 양우석 감독, “북한이 위험한 건 핵을 보유해서가 아니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양우석 감독이 영화를 기획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11월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강철비(감독 양우석)’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정우성, 곽도원, 양우석 감독이 참석했다.

이번 영화를 만들기까지 10여 년 동안 공들인 양우석 감독은 “남북관계를 냉철하게 바라봤으면 하는 마음에 ‘강철비’를 기획하게 됐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북한이 위험한 건 핵을 보유해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체제의 불안정성이 더 큰 위험이다. 북한의 통치 체제가 안정돼 있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우린 정치권력의 공백이 생겨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 실제로 그렇게 해내기도 했다. 하지만 북에는 그런 시스템이 없어서 위험하다. 우리 영화가 던지는 가장 큰 화두이다”라며 영화가 주는 메시지를 전했다.

‘강철비’는 북한 내 쿠데타가 발생하고,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긴급...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22(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