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靑, 인사실패 협치부족의 책임을 국민의당에 떠넘기지 말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동철 국민의당 원대대표는 15일 “청와대는 인사실패, 협치부족 책임을 국민의당에 떠넘길 것 아니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야당에 인사 협치 구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후보자는 자신의 인사청문회가 진행되는 가운데 중요 상임위원회 야당 간사들에게 인사를 하겠다며 연락처를 수집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도 되지않은 상황에서 홍 후보자는 마치 장관이 다 된 것처럼 행세한다고 해서 ‘어장홍(어차피 장관은 홍종학)’이란 말까지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가 홍 후보자에게 임명 감행 사인을 주지 않고서야 국회의원까지 지낸 홍 후보자가 그토록 국회를 무시하는 행태 보일 수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이유도 홍 후보자에게 돌렸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는 안하무인 홍 후보자가 국민의 눈높이에 안맞는것을 확인하고 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았던 것”이라며 “그럼에도 더불어민주당은 늘 그래왔듯 국민의당을 탓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여당도 청와대의 사인 아니라 국민의 뜻에 따라야한다”며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부 여당이 이른바 VIP(대통령) 뜻만 추종하다 겪게된 말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정에 무한책임이 있는 여당이 건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야 문재인 정부도 성공할 수 있다”며 “그러나 지난 6개월간 민주당은 침묵으로 일관했고 의원의 책임과 헌법기관의 임무를 망각한채 청와대 입장만 비호했다”고 꼬집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1.23(목)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