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靑, 인사실패 협치부족의 책임을 국민의당에 떠넘기지 말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동철 국민의당 원대대표는 15일 “청와대는 인사실패, 협치부족 책임을 국민의당에 떠넘길 것 아니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야당에 인사 협치 구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후보자는 자신의 인사청문회가 진행되는 가운데 중요 상임위원회 야당 간사들에게 인사를 하겠다며 연락처를 수집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도 되지않은 상황에서 홍 후보자는 마치 장관이 다 된 것처럼 행세한다고 해서 ‘어장홍(어차피 장관은 홍종학)’이란 말까지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가 홍 후보자에게 임명 감행 사인을 주지 않고서야 국회의원까지 지낸 홍 후보자가 그토록 국회를 무시하는 행태 보일 수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이유도 홍 후보자에게 돌렸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는 안하무인 홍 후보자가 국민의 눈높이에 안맞는것을 확인하고 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았던 것”이라며 “그럼에도 더불어민주당은 늘 그래왔듯 국민의당을 탓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여당도 청와대의 사인 아니라 국민의 뜻에 따라야한다”며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부 여당이 이른바 VIP(대통령) 뜻만 추종하다 겪게된 말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정에 무한책임이 있는 여당이 건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야 문재인 정부도 성공할 수 있다”며 “그러나 지난 6개월간 민주당은 침묵으로 일관했고 의원의 책임과 헌법기관의 임무를 망각한채 청와대 입장만 비호했다”고 꼬집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0(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베트남 중부 다낭 여행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겨울 가볼만한 길 9選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겨울 서해 낭만의 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