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이번엔 시진핑에 '애타는 구애'… 일본, 중국에 경제사절단 250명 파견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트럼프 환대로 밀월 과시한 일본
기업인·경제단체 최대규모 방중
시진핑·리커창 등과 면담도 추진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일 기간 극진한 대접으로 미·일 유대를 과시한 일본이 이번에는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총력전을 펼 계획이다.

14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중경제협회와 게이단렌, 일본상공회의소 고위급 간부가 참가한 대중 경제사절단은 전날 도쿄에서 결단식을 열고 대중 경제교류를 확대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방중 사절단은 250명 수준으로 사상 최대 규모다.

경제사절단은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베이징에서 상무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공업정보화부 간부를 만난 뒤 광둥성 주요 기업을 시찰한다. 시진핑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 등 중국 정부 지도부와의 면담도 추진한다.

무네오카 쇼지 일·중경제협회 회장은 “중·일 국교정상화 45주년을 맞아 양국 경제계가 교류를 확대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등의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게이단렌 회장도 “(중국 지도부에)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이나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조기 체결을 호소하겠다”고 언급했다.

일본 경제사절단의 중국 방문은 이번이 43번째로 지난해에는 9월에 방문했지만, 올해는 시 주석의 2기 지도부 출범 일정 때문에 뒤로 미뤄졌다. 일본은 남중국해 등으로 진출을 강화하는 중국을 견제하는 동시에 경제 분야를 중심으로 교류 활성화를 통한 관계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1.23(목)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