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라이프스타일

유럽 레스토랑들 "음식 사진 찍지 마!" 수천만원 벌금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보라 생활경제부 기자) ‘사진 촬영 금지.’

미술관이나 공연장의 안내문이 아닙니다. 미쉐린 별을 받은 레스토랑의 입구에 붙어 있는 문구입니다.

런던 서쪽에 있는 버크샤이어 지역. 이곳에 있는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 ‘워터사이드 인 인 브레이’는 최근 사진 촬영 금지문 ‘No Photos, please’를 문앞에 붙였습니다. 이 식당에서 6가지 코스가 나오는 테이스팅 메뉴는 한화로 25만원 정도. 주인이 사진 금지 결정을 내린 이유는 이렇습니다.

셰프가 정성껏 만들어낸 각각의 코스는 향과 맛으로 먼저 평가 받아야 하는데, 사람들 모두 사진 찍고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바빠 제대로 된 맛을 느끼지 못한다는 것. 또 음식에 집중해야 하는 다른 손님들에게 카메라의 셔터 소리, 플래쉬 터지는 소리 등이 큰 방해가 된다는 것도 있습니다. 이 레스토랑이 1985년부터 미쉐린 3스타를 지키고 있어서일까요. ‘단골 손님’들은 “사진 찍는 소리가 미각을 방해한다”며 여러 차례 항의한 적도 있었답니다.

미쉐린 별을 받은 식당들은 대부분 “인스타그램에 제발 사진 좀 안 올라갔으면 좋겠다”고 말합니다.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음식의 향과 맛을 진지하게 즐기는 소수의 사람들이 오는 게 좋지, 인스타그램용 사진을 찍으러 오는 손님은 반갑지가 않다고 하는군요. 사진 촬영은 허용하되, 플래쉬만 금지한 곳도 있습니다. 런던의 작은 스시 레스토랑 ‘아라키’는 “사진을 찍는 건 좋지만, 다른 사람에게 방해되지 않도록 플래쉬는 켜지 말아달라”는 안내문을 붙였습니다.

레스토랑의 사진 촬영 금지 캠페인은 2014년 프랑스에서 시작됐다고 합니다. 당시 유명 셰프들이 함께 모여 ‘스마트폰 사진 금지’ 캠페인을 벌였습니다. 요리를 작품으로 규정하고, 사진을 보고 요리법을 흉내내는 것을 법으로 막겠다는 취지이죠. 독일 레스토랑에서도 셰프의 허락 없이 음식 사진을 인터넷에 올렸다가 수천 유로의 벌금을 물 수도 있습니다.

유럽의 음식사진 촬영 금지에 대해 비난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내 돈을 지불하고 주문한 나의 음식 사진을 왜 찍지 못하느냐’는 것입니다. 영국 유통기업 웨이트로스가 조사한 푸드트렌드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해 18세~34세의 소비자 중 3분의 1은 음식 사진을 정기적으로 인스타그램에 올린다고 조사됐습니다. 국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도 수많은 음식 사진들이 매일 포스팅되고, 주변에 식사 전 매번 음식 사진을 찍어 기록을 남기는 이들이 참 많습니다. ‘먹스타그램’ ‘플래이팅그램’ 등의 유행어까지 생겼을 정도지요.

문제는 음식의 대하는 태도의 차이가 아닐까요. ‘음식 사진 촬영 금지’를 내건 식당은 어쩌면 한 번의 식사를 예술 작품으로 생각할 만큼 온갖 정성을 쏟아부은 곳들입니다.내가 주문한 음식이 서빙됐을 때, 너무 맛있게 보이고 예쁘게 보여서 나도 모르게 스마트폰을 꺼냈다면? 한번쯤은 잠깐 내려놓아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시각 대신 후각과 미각을 최대한 끌어올려 셰프의 마음을 읽어보는 건 어떨까요. (끝) / destinybr@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1.23(목)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