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내 차례는 언제'…인사 적체에 몸살 앓는 한국은행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은정 경제부 기자) 올 하반기에 한국은행은 잇따른 ‘인사설’에 조용할 날이 없었습니다. 지난 6월 말 장병화 전 부총재가 퇴임한 이후부터 였습니다. 새 정부 출범과 맞물려 인선 절차가 지연되면서 두 달 가량 부총재직은 공석이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한은 내부 인사와 한은 출신 외부 인사들이 부총재 후보로 거론되며 보이지 않게 현직(YB)과 전직(OB)간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윤면식 부총재보가 신임 부총재로 임명된 후에는 후임 부총재보 인사가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발탁 인사 등이 거의 없는 한은 특성상 입행 순서와 경력을 고려할 때 후보군이 소수로 압축됐지만 이주열 한은 총재 임기 후반인만큼 조직의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의외의 인사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많았습니다.

한은 안팎의 예상대로 신호순 금융안정국장이 신임 부총재보에 임명됐지만 말입니다. 여느 조직과 마찬가지로 “A 국장이 유력하...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19(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