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하나금융그룹, '한 명동 두 사옥'으로 계열사 간 결속 다지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윤희은 금융부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한 명동 두 사옥’으로 계열사 간 결속 다지기에 나섰습니다. 앞으로 계열사 간의 더 다양한 협업 프로젝트들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하나금융그룹의 최대 계열사인 KEB하나은행은 지난 8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맞은편에 신사옥을 세우고 전 임직원을 이주시켰습니다. 이 건물은 자리를 지정하지 않은 ‘스마트 오피스’ 형태이기도 합니다. 더 창의적인 업무를 위해서라는데요.

KEB하나은행 임직원들이 떠나면서 비게 된 서울 을지로 구 KEB하나은행 본점(구 외환은행 본점) 자리에는 하나금융그룹과 하나카드, 하나저축은행, 하나에프앤아이, 하나펀드서비스 등 지주 및 주요 계열사들이 연말까지 줄줄이 이전할 예정입니다. 이미 하나생명은 입주해있는 상태입니다.

하나금융그룹 및 계열사들이 입주하는 구 KEB하나은행 본점과 KEB하나은행 신사옥은 도보로 5분거리입니다. 언제든지 각종 회의와 PT(프로젝테이션) 발표가 가능합니다. 향후 계열사 간 더 촘촘한 결속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죠.

특히 하나금융그룹은 자사 통함 멤버십인 하나멤버스를 지주의 미래로 보고 있습니다. 같은 상권에 계열사들을 한 데 모은 것의 하나멤버스의 안정적인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하나멤버스는 하반기 UX와 UI 측면에서 대대적인 리뉴얼을 거칠 예정입니다. AI(인공지능)을 활용해 이용자의 성향에 맞게 자동으로 초기 화면이 편집되고, 계열사 포인트 이용 체계도 보다 다변화할 계획입니다. 또 하나멤버스 차원에서 KEB하나은행·하나캐피탈·하나저축은행 대출 상품을 한꺼번에 알아볼 수 있는 ‘하나멤버스론’을 운영하며 더 폭넓은 여신 판매 전략도 추진 중입니다. (끝) / soul@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2.14(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대자연의 비경을 품은 스코틀랜드
(카드뉴스)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바(Bar) 문화
(카드뉴스) 가볼만한 만추 여행지 6선
(카드뉴스) 가족 여행지 일본의 돗토리현
(카드뉴스) 인슐린, 성장호르몬, 멜라토닌...호르몬 건강법
(카드뉴스) 미국 데스밸리...사막, 소금분지의 극적인 비경
(카드뉴스) 12월에 추천하는 공연
(카드뉴스) 호텔 레스토랑에 오르는 종가의 음식
(카드뉴스) 하와이 4색 여행
(카드뉴스) 면접을 위한 말하기 기술 ‘하이-파이브(High-FIVE)’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