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업과
창업

신입 채용에 경력자 지원 느는 배경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신후 캠퍼스 잡앤조이 인턴기자) 최근 직무중심 채용이 보편화되며 현장에 즉시 배치할 수 있는 신입 인재를 선호하는 기업이 늘어났다. 이에 신입직 공개채용에 지원하는 경력자들이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원 수 100명 이상 기업 406곳을 조사한 결과, 10곳 중 8곳(83.0%)이 최근 신입사원 모집에 경력자가 지원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신입 공개채용에 지원한 경력직 지원자의 연차는 1년~2년차 미만(39.5%), 1년차 미만( 36.2%)이 높게 나타났다. 2년~3년차 미만도 12.8%를 기록했다.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이 93.9%로 가장 높았다. 이다음으로 공기업(88.2%), 중소기업(78.5%), 외국계기업(70.0%) 순이었다. 대기업 신입 공채에 경력 지원자가 많은 이유는 관련 업무 경력을 쌓은 후 취업문턱이 상대적으로 높은 대기업의 문을 다시 두드려보는 것으로 판단된다.

IT·정보통신(90.2%), 건설(90.0%) 분야의 경우 타 업종에 비해 경력자 지원 비율이 다소 높았다. 식음료·외식(87.8%), 기계·철강·중공업·화학(84.6%), 전기전자(83.9%), 제조(82.0%), 금융(81.3%), 유통·무역(80.9%), 서비스업(80.7%) 등의 업종도 비슷한 지원율을 보였다.

직종별로는 마케팅(92.9%) 직무와 연구개발(90.9%) 직무에서 신입직 채용에 경력직 지원 비율이 높았다. IT·시스템운영(88.6%), 기획·전략(88.0%), 생산·기술직(83.8%), 디자인(83.3%), 인사·총무(81.1%), 고객상담·TM(80.8%), 재무·회계(78.9%)도 뒤를 이었다. 반면, 판매·서비스직(75.0%), 영업지원(76.9%), 영업(77.3%)은 타 직무에 비해 경력직 지원율이 낮았다.

한편, 신입사원 채용에 지원한 경력자에 대한 기업의 평가는 ‘경력을 반영해 우대한다’는 응답(47.5%)과 ‘다른 지원자와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한다’는 응답(44.5%)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오히려 더 깐깐하게 평가한다’는 기업은 8.0%에 불과했다. 신입직 채용에 지원하는 경력직 지원자에 대한 기업의 거부감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이들 기업이 신입사원 채용 시 우대하는 항목도 ‘직무관련 경험’이 응답률 62.3%로 1위를 차지했다. (끝) / sino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0(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겨울 서해 낭만의 길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겨울 가볼만한 길 9選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베트남 중부 다낭 여행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