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BNK금융에 외부 출신 회장이 등장한 이유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현일 금융부 기자)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거느린 BNK금융지주가 신임 회장에 김지완 전 하나금융 부회장을 추대했습니다. BNK 회장으로선 첫 외부 출신 인사입니다. 외부 인사가 회장에 내정되자 BNK금융 뿐 아니라 금융계에선 ‘낙하산 인사’ 아니냐는 얘기가 퍼졌습니다. 특히 김 회장 내정자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부산상고 동문이며 2012년 문재인 후보 경제정책 자문단에서 활동한 이력이 있어 현 정부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만난 A 은행장의 해석은 달랐습니다. 정치권 영향 만으로는 이번 인사를 설명할 수 없다는 분석이었습니다. 올해 잡음없이 경영승계가 이뤄진 신한금융이나 KB금융과 달리 BNK금융에선 외부출신 인사가 추천된 것은 내부에서 자발적으로 김 내정자를 추대하자는 목소리가 있었다는 얘기죠.

A 은행장은 “완벽하진 않지만 금융회사의 인사 독립성이 제도적으로 보장됐는데도 유독 BNK금융만 예외가 된 것은 전임 성세환 회장의 잘못이 크다는 게 BNK금융 안팎의 얘기”라고 전했습니다.

부산은행을 중심으로 한 BS금융(BNK금융의 전신)은 경남은행 인수 후 자본건전성에 문제가 생기자 2015년말 유상증자를 추진합니다. 이 과정에서 부산은행 거래 기업 46곳의 대표들은 BNK금융지주 주식 464만5000여주(390억원 상당)를 사들였습니다. 성 전 회장과 부산은행 임직원들은 기업인들에게 권유나 부탁을 하지 않았다고 항변하고 있지만, 이는 별론으로 하더라도 지역 상공인들이 BNK금융을 위해 주식을 산 것은 사실입니다. BNK는 증자에 성공하기 위해 주가를 조작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기업인들의 기대와 달리 주식을 산 이후 주가는 계속 떨어졌고 우여곡절 끝에 유상증자에는 성공했지만 이후 주가도 신통치 않았습니다. 게다가 지난해 부산은행이 엘시티 부정대출로 검찰수사를 받은데 이어 성 회장이 주가조작 등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관련된 기업인들도 조사를 받는 등 곤욕을 치뤘습니다.

이런 모습을 보면서 지역 상공인들은 전임 경영진에 등을 돌리고 “성 전 회장과 그의 측근들은 절대 회장에 추천할 수 없다”는 뜻을 사외이사들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은행장은 “회장 후보로 유력했던 박재경 BNK금융 사장 내정자도 성 전 회장과 함께 일한 전 경영진으로 분류됐죠.”

회장 추천절차에서 사외이사들 간에 격론이 벌어지고 수 차례 후보추천 일정을 연기한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합니다.

부산은행 노동조합과 지역 시민단체들이 김 내정자의 회장 추천을 강력 반대하자 정부도 금융인사에 개입하는 것을 부담스러워 했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스스로 정치권 낙하산 인사를 ‘적폐’로 규정했기 때문이죠. 실제 문재인 정부, 그 중에서도 금융당국은 BNK금융 회장 인사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게 정설입니다.

금융회사가 내부 경영 승계프로그램을 갖는 것은 지극히 당연합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이 제대로 작동하려면 경영진이 경영을 잘 해야만 합니다. 지역 기업인들을 조사받게 만드는 것은 사실상 경영 실패인 것입니다.

A 은행장의 다음 말은 울리는 바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외부 인사가 들어와서 강도높은 개혁을 해 주길 바라는 마음이 있었다는 게 같은 금융인으로서 참담합니다. 높은 도덕성을 바탕으로 경영을 잘 해야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계기가 됐습니다.” (끝) / hiuneal@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2.14(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대자연의 비경을 품은 스코틀랜드
(카드뉴스)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바(Bar) 문화
(카드뉴스) 가볼만한 만추 여행지 6선
(카드뉴스) 가족 여행지 일본의 돗토리현
(카드뉴스) 인슐린, 성장호르몬, 멜라토닌...호르몬 건강법
(카드뉴스) 미국 데스밸리...사막, 소금분지의 극적인 비경
(카드뉴스) 12월에 추천하는 공연
(카드뉴스) 호텔 레스토랑에 오르는 종가의 음식
(카드뉴스) 하와이 4색 여행
(카드뉴스) 면접을 위한 말하기 기술 ‘하이-파이브(High-FIVE)’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