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홍준표, 안철수 교섭단체 대표연설 왜 못하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종필 정치부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되고 홍준표 자유한국당·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안되는 것은?’

이 질문에 대한 정답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입니다.

지난 4일부터 민주당을 시작으로 원내 4당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국회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반드시 현역 국회의원만 할 수 있도록 국회법 제104조에 규정돼 있죠. 추 대표는 현역의원이어서 당을 대표해 연설을 했지만, 홍준표·안철수 대표처럼 국회의원이 아닌 원외 인사가 당 대표직을 맡은 경우에는 연단에 오를 기회가 주어지지 않습니다.

이 때문에 국민의당이 교섭단체 연설을 할 차례였던 6일 본회의는 김동철 원내대표가 연설을 했습니다. 안 대표의 경우 지난해 당 대표일 때는 국회의원 배지를 달고 있었기 때문에 교섭단체 연설을 할 수 있었지요. 전날 예정됐던 한국당 교섭단체 연설도 비록 한국당이 김장겸 MBC 사장 퇴진운동에 반대해 국회 의사일정을 거부하면서 이뤄지지 못했지만 예정대로 했다면 홍 대표 대신 정우택 원내대표가 했어야 합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국회 의석 수 20석 이상을 가진 ‘교섭단체 정당’이 가진 특권 중 하나입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매년 첫번째 임시국회와 9월에 시작하는 정기국회 등 두 번 실시한다. 교섭단체 연설은 장장 40분까지 할 수 있습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정당의 대표자가 국회에서 정국에 대한 식견과 비전을 풀어놓는 자리이자 당의 정책노선 방향을 살펴볼 수 있는 가늠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방송사들이 이 연설을 생중계하는 등 언론들도 연설 내용을 비중있게 다루게 되죠. 각 당에서도 산하 연구소와 정책위원회 등 싱크탱크를 총동원해 교섭단체 연설 원고를 다듬고 또 다듬으며 정성을 기울입니다. (끝) / jp@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7.23(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