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개헌 군불때기 나선 정세균 의장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전문가 3396명 직접 설문조사
56% "대통령 권력분산 중요"

정세균 국회의장(사진)이 ‘개헌 군불 때기’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국회의장실은 지난달 대국민 개헌 여론조사를 한 데 이어 13일에는 사회 각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가 3396명 대상의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정 의장은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과 함께 정치권의 대표적인 개헌론자로 꼽힌다.

의장실은 지난달 20~31일까지 시행한 전문가 설문 결과, 56.1%가 ‘대통령 권력 분산이 (정부 형태 개편보다) 더 중요하다’고 답했다고 이날 밝혔다. 43.6%는 정부 형태 개편이 더 중요하다고 답했다. 조사에 따르면 전문가들의 개헌 찬성률은 88.9%에 달했다. 대통령 권한 분산에 찬성하는 전문가는 88.3%였다. 선호하는 정부 형태는 대통령제가 48.1%, 혼합형 정부 형태(국민이 뽑은 대통령과 국회가 선출한 총리가 공동으로 책임지는 정부 형태)가 41.7%였다.

전문가들의 선거구 개편 찬성률은 74.8%에 달했다. 정당 명부 비례대표제 도입과 소선거구제 확대가 각각 40.2%, 30.1%를 기록했다. 전문가 중에서는 비례대표 의원을 더 늘려야 한다는 주장(46.1%)이 지역구 의원을 더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31.1%)보다 많았다. 반면 국회를 상원과 하원으로 나누는 양원제 도입에 대해서는 63.6%의 전문가들이 반대했다.

재정건전성 강화 정신을 헌법에 명시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전문가의 83.4%는 재정원칙이나 구체적 재정 준칙을 헌법에 담자고 제안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3(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박물관과 미술관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만년설 뒤덮인 스위스 융프라우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카드뉴스) 비트코인부터 넴까지...암호화폐 톱10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