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멀고도 아득한…고요함이 만들어낸 푸르른 파도소리…나그네도 떠난 이도 그리워하는…고향의 섬, 영산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제윤 시인의 새로 쓰는 '섬 택리지'

영산도에 이르는 길은 멀고도 아득하다. 목포 항에서 직항이 없으니 흑산도까지 가서 또 한 번 배를 갈아타야 한다. 그래도 섬을 찾는 사람 은 갈수록 늘고 있다. 불편하지만 섬은 원형의 미가 고스란히 남아있고 또 비할 데 없이 고요 한 까닭이다. 영산도에 발을 디디는 순간 나그네는 세상의 온 갖 소음에서 해방돼 적막에 빠져든다. 온 국토 가 공사판 같은 내륙의 소란함이나 자동차 소 음도 없고, 오로지 철썩이는 파도소리뿐이다. 다른 섬들과 달리 영산도는 입도객 수를 제한 하기 때문에 주말이나 성수기에도 붐비지 않고 한적한 섬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영산도에는 주민들이 운영하는 마을 식당과 펜 션 등이 있는데 영산도 입도와 숙식은 모두 예 약제로 운영된다. 섬에는 외부에서 해산물이 들어오는 것도 금지 다. 오로지 섬에서 생산되는 해산물만 판매한 다. 섬의 고유한 가치를 지키려는 노력이 섬의 경쟁력을 높이는 요인이 되고 있다. 영...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8.08(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