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임기 1년 남은 경찰청장…청와대, 당초 유임서 입장 변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차관급 인사

후속인사는 어떻게 되나

중앙정부 인사가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후속 인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정부 직제 17부 5처 16청 중앙정부 인사 가운데 후보자 지명 또는 임명이 끝나지 않은 장관과 외청장은 고용노동부 장관과 경찰청장, 방위사업청장, 관세청장, 중소기업청장, 특허청장, 문화재청장 등이다.

이 가운데 주목되는 인사 중 하나는 경찰청장이다. 지난해 8월 임명된 이철성 경찰청장은 임기가 1년 정도 남아 있다. 애초 유임으로 가닥을 잡는 모습이었지만 최근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부가 바뀌면 처·청장은 당연히 사표를 제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표를 처리한다, 안 한다 말할 수는 없다. 임기 보장에 관해서도 답할 수 없다”고 17일 말했다. “경찰청장을 바꾼다는 얘기가 아직 없다”는 종전 의견과는 차이가 난다.

이 관계자는 또 “남은 청장 자리 가운데 공석인 곳에 인선 작업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공석인 곳은 특허청장과 관세청장이다. 특허청장은 최동규 전 청장이 지난 5월 임기가 만료되면서 후속 인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관세청장은 지난 14일 면세점 특혜 의혹으로 자리에서 물러난 천홍욱 전 청장의 사표를 문재인 대통령이 수리하면서 빈자리가 됐다. 중소기업청장은 정부조직법이 개정되면 부로 승격될 예정이어서 장관 후보자 검증 작업이 진행 중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1.20(월)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