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스타+

하늘·바다·해변서 벌어지는 생존의 몸부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놀란 감독의 '덩케르크'

‘덩케르크’는 2차대전 당시 프랑스 북부 덩케르크에 고립된 40만 명의 영국군이 극한 환경에서 탈출하는 과정을 실감 나게 그린 전쟁영화다. ‘다크 나이트’ 3부작과 ‘인셉션’ ‘인터스텔라’ 등으로 비평과 흥행에서 모두 성공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이다.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의 톰 하디가 주연했지만 대부분 전투기에 오른 모습으로 등장하기 때문에 관객은 그의 존재감을 별로 인식하지 못한다. 이 영화에서 배우는 말 그대로 가장 중요한 도구일 뿐이다. ‘덩케르크’는 철저한 ‘감독의 영화’다.

영국 병사들이 거리에서 독일군의 총탄에 쓰러지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살아남은 한 병사가 도착한 곳은 덩케르크 해변. 수많은 군인이 군함을 타고 영국으로 돌아가기 위해 줄 서 있다. 독일 전투기들이 공습해 그런 영국 군인들을 쓰러뜨리고, 영국 공군기가...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15(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겨울 서해 낭만의 길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겨울 서해 낭만의 길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베트남 중부 다낭 여행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겨울 가볼만한 길 9選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