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후지필름·올림푸스가 AI를 도입한다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임락근 바이오헬스부 기자) 후지필름과 올림푸스가 도쿄대, 일본소화기내시경학회와 협력해 2020년까지 내시경으로 찍은 이미지로 병변이 있는지를 인공지능(AI)이 자동으로 판별하는 기술을 개발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11일 보도했습니다.

두 업체는 모두 카메라 회사라는 이미지가 강하지만 위암이나 대장암을 검사하는 내시경 기기도 만드는데요. 특히 전 세계 내시경 기기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올림푸스는 매출의 77%가 의료기기에서 나올 정도니까 의료기기 전문 업체라고 불러도 무방합니다. 후지필름도 헬스케어 사업부가 2015년 4235억엔(약 4조2000억원)의 매출을 올렸을 정도로 헬스케어 사업에 투자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AI를 도입하는 건 의사가 암 진단을 위해 화면을 판독할 때 걸리는 시간과 수고를 덜기 위해서입니다. 일본도 한국처럼 조기암 진단을 위해 국가적으로 내시경 검사를 장려하고 있는데요. 내시경 기기를 잘 다루고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의사 인력 확보에 애를 먹고 있다고 합니다. 일단 일본 전역의 32개 병원에서 올해 말까지 30만건 이상의 내시경 검사 사진을 모으면 그걸 바탕으로 AI가 스스로 학습합니다. 학습이 된 이후 AI에게 내시경 촬영 사진을 보여주면 그 중에서 병변으로 의심되는 사진을 의사에게 제시하는 방식입니다. 최종 판단은 의사가 내립니다.

의료에 AI를 접목하려는 움직임은 이전부터 있었습니다. 후지필름과 올림푸스도 오래 전부터 내시경으로 촬영한 사진에서 병변을 보다 쉽게 찾아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연구해왔는데요. 내시경 이외에도 엑스레이 등 다른 의료기기에도 접목시킨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도 이 분야에 대한 연구가 활발합니다. 루닛, 뷰노 등 대표적인 AI 기반 의료 영상진단 업체들이 있습니다. 이밖에 방식은 다르지만 암환자들의 정보를 기반으로 AI가 의사에게 맞춤형 치료 옵션과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미국 IBM의 AI ‘왓슨 포 온콜로지’도 있습니다.

인공지능이 존재감을 키우고 있는 의료 현장. ‘미래에는 의사가 인공지능에 대체된다’, ‘인공지능을 자유자재로 활용하는 신개념 의사들이 등장할 것이다’ 등 여러 가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끝) /rklim@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1.18(토)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