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문재인 "협치해도 안철수는 몸통 아닌 꼬리"…안철수 "민주·한국당 인재도 쓸 것"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유세 현장

'야당 취약지' 강원·충북 찾은 문재인
"북핵 해결하고 강원도 경제도 내가 살려낼 것"

안철수·홍준표, 수도권서 중도보수 표심 잡기 행보
안철수 "집권 땐 이른 시일내 트럼프와 정상회담 희망"
홍준표 "내가 군통수권 적임자"…50조 뉴딜플랜 발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야당 ‘불모지’인 강원도와 충북 지역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도 이날 각자 안보 외교행보를 이어가며 중도보수층 결집에 나섰다.

◆문재인 “연정 협치세력 꼬리밖에 못해”

문 후보는 이날 강원 춘천 유세에서 “국회의원 마흔 명도 안 되는 급조된 당이 위기 상황에서 국정을 제대로 감당하겠느냐”며 “연정이든 협치든 몸통이 못 되고 꼬리밖에 더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강원도는 그동안 푸대접이 아니라 무대접을 받지 않았냐”며 “문재인이 북핵을 해결하고 강원도 경제도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또 “강원도는 평화가 경제”라며 “강원도에서 출발한 열차가 시베리아로, 북한을 거쳐 유럽까지 가는 모습, 상상만 해도 가슴이 뛰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전날 안보 이슈에 대해 집중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해 “선거 때만 되면 색깔론 안보장사가 좌판을 까는데 지긋지긋하다. 지난 10년간 안보에 실패한 안보 무능, 국정 준비도 안 된 안보 불안 세력, 가짜 안보 세력에 안심하고 안보를 맡길 수 있겠느냐”고 날을 세웠다. 이어 ‘햇볕정책’에 공과 과가 있다고 한 안 후보를 겨냥해 “햇볕정책을 계승한다는 것이 국민의당 당론 아니냐”며 “안 후보는 햇볕정책을 계승한다는 것인지 안 한다는 것인지 명확히 해 달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또 ‘제37회 장애인의 날’ 행사에 참석한 뒤 △장애등급제 폐지 및 맞춤형 복지 지원 △장애인 권리보장법 제정 △장애인 예산 확충 등 복지공약을 내놨다.

문 후보는 이날 마지막 청주 유세에서 “동부권에 오송, 충주, 제천을 잇는 국가 바이오산업 벨트를 구축하겠다”며 “세종역 설치 여부도 충청권의 합의에 따르겠다”고 약속했다.


◆안철수 “통합내각 구성하겠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클럽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말 잘 듣는 사람이나 줄 잘 서는 사람이 아니라 전국에서 최고의 인재를 찾아 중용하겠다”며 “대한민국 정부 드림팀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능한 인재가 많지만, 지금까지 계파정치에 매몰돼 무능한 사람에게 중요한 일을 맡겼다”며 “그래서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이 되고 나라가 이렇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염두에 둔 국무총리 후보가 있느냐’는 질문에 “총리뿐 아니라 각계각층에 인재가 정말 많다”며 “총리에게 규정된 대로 충분히 역할을 드리겠다. 권한을 가진 만큼 책임의 크기도 같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은 진보와 보수를 나눌 때가 아니다”며 “정의에 진보와 보수가 어디 있나. 기본에 해당하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자는 점에서 이분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사대리를 만나 안보 행보를 이어갔다. 안 후보는 “대통령에 취임하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미국 특사로 파견해 실무 접촉을 하겠다”며 “이른 시일 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내퍼 대사대리는 “한·미 동맹은 바위처럼 견고하다”며 “미국은 앞으로 대북정책을 추진하면서 차기 정부와 긴밀하게 조율하고 협의하겠다”고 화답했다. 안 후보는 이날 장애등급제 폐지와 ‘염전노예’ 방지법 제정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장애인 복지 공약을 발표했다.


◆‘50조 뉴딜플랜’ 발표한 홍준표

홍 후보는 이날 인천과 경기 평택·용인·수원 등 수도권 일대를 돌며 유세를 펼쳤다.

그는 이날 평택 해군 함대를 방문해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못하는 사람이 과연 국군통수권을 쥐는 게 맞는가는 국민이 한 번 생각해 볼 문제”라며 문 후보를 직접 겨냥했다. 이어 “끝끝내 대통령이 주적이라고 그런 말을 하면 안 된다는 사람에게 국군통수권을 주는 게 맞느냐”며 “주적 없이 60만 대군을 가질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인천 경인항을 방문해 50조원을 들여 5년 내에 전국의 터널, 항만, 옹벽, 댐, 하천, 상하수도 등에 대한 전면적인 안전진단과 노후시설 교체를 추진하는 ‘홍준표식 뉴딜플랜’을 내놨다.

박종필/김기만/춘천·원주=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2.13(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12월에 추천하는 공연
(카드뉴스) 가족 여행지 일본의 돗토리현
(카드뉴스)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바(Bar) 문화
(카드뉴스) 하와이 4색 여행
(카드뉴스) 호텔 레스토랑에 오르는 종가의 음식
(카드뉴스) 대자연의 비경을 품은 스코틀랜드
(카드뉴스) 인슐린, 성장호르몬, 멜라토닌...호르몬 건강법
(카드뉴스) 가볼만한 만추 여행지 6선
(카드뉴스) 면접을 위한 말하기 기술 ‘하이-파이브(High-FIVE)’
(카드뉴스) 미국 데스밸리...사막, 소금분지의 극적인 비경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