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문재인 '대선펀드' VS 안철수 '소액 후원금'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전(錢)의 전쟁' 본격 돌입

한국당은 은행서 250억 대출, 바른정당은 국고보조금 활용

‘5·9 장미대선’을 불과 20여일 앞두고 초박빙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쩐(錢)의 전쟁’을 본격 시작했다. 문 후보는 펀드를, 안 후보는 후원금 형식을 선택했다.

문 후보 국민주권 선거대책위원회는 19일 ‘국민주 문재인’이라는 이름의 ‘문재인 펀드’를 출시한다. 문재인 펀드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오전 9시부터 모금을 시작한다. 선대위 측은 “투자자에게는 이자를 지급하고 국민들에겐 정권교체라는 배당을 주는 펀드”라고 설명했다. 펀드로 조성된 선거자금은 선거 후(70일 이내) 국고에서 선거비용을 보전받아 오는 7월19일 원금에 이자를 더해 투자자에게 돌아간다. 이자는 16개 시중은행 일반 신용대출 평균금리를 적용한 연 3.6% 수준이다.

안 후보는 펀드 대신 ‘안철수와 국민의 동행’이라는 이름으로 소액 후원금을 모금해 부족한 자금을 충당하겠다는 계획이다. 펀딩을 통한 모금이 조직 선거와 세 과시의 일환으로 이뤄지면서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는 게 선대위 측 판단이다.

5년 전 ‘박근혜 펀드’로 총 250억원을 모은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이번에는 펀드 출시를 포기했다. 대선 득표율이 15%를 넘어야 국고에서 100% 환급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10~15% 미만은 선거 비용의 50%를, 한 자릿수 득표율을 기록한 후보는 한 푼도 받지 못한다. 한국당은 은행에서 250억원을 대출받았고, 바른정당은 국고보조금과 정치후원금만으로 선거를 치를 예정이다.

5개 정당은 18일 중앙선관위로부터 정당별 선거보조금으로 총 421억4200만원을 받았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124억900만원, 자유한국당 119억7400만원, 국민의당 86억6400만원, 바른정당 63억3900만원, 정의당 27억5600만원이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2.13(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12월에 추천하는 공연
(카드뉴스) 가족 여행지 일본의 돗토리현
(카드뉴스)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바(Bar) 문화
(카드뉴스) 하와이 4색 여행
(카드뉴스) 호텔 레스토랑에 오르는 종가의 음식
(카드뉴스) 대자연의 비경을 품은 스코틀랜드
(카드뉴스) 인슐린, 성장호르몬, 멜라토닌...호르몬 건강법
(카드뉴스) 가볼만한 만추 여행지 6선
(카드뉴스) 면접을 위한 말하기 기술 ‘하이-파이브(High-FIVE)’
(카드뉴스) 미국 데스밸리...사막, 소금분지의 극적인 비경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