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카톡 단체방의 숨겨진 비밀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안정락 IT과학부 기자)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는 몇 가지 비밀이 있습니다. 먼저 카톡 단체방의 최대 인원은 몇 명일까요? 정답은 1318명입니다. 과거엔 1000명이었는데 올 여름께부터 이렇게 바뀌었죠.

그런데 왜 1318명일까요? 카카오 측은 “특별한 이유는 없다”면서도 “나름 재미를 더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합니다. 카카오톡을 많이 이용하는 ‘1318세대’(13세에서 18세 사이)의 뜻도 살짝 담았다고 하네요. 그런데 카카오톡 채팅방의 최대 인원은 고정된 게 아니라 수시로 바뀔 수 있어 큰 의미는 없다고 합니다. 참고로 저는 방송작가, PD 등이 함께 있는 단체방에 1318명이 있는 걸 본 적이 있습니다.

카톡 단체방에는 특이한 점이 하나 더 있습니다. 바로 메시지를 읽지 않은 사람의 숫자 표시인데요. 이게 최대 99까지만 표시됩니다. 예를 들어 100명이 있는 채팅방에서는 99부터 아래로 떨어지는 게 맞겠죠. 그런데 107명이 있는 채팅방에서도 처음 시작이 106이 아니라 99라는 애기입니다. 7명이 읽고 난 뒤에야 99부터 숫자가 떨어지는 방식이죠. 200명이 있는 채팅방에서는 100명이 읽을 때까지는 현재 몇 명이 메시지를 읽었는지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렵겠죠.

왜 이렇게 했는지 취재해 보니 두 가지 이유가 있더군요. 하나는 100명이 넘어가면 누가 읽었는지 알 수도 없기 때문에 숫자가 큰 의미 없다는 것입니다. 또 하나는 이런 숫자를 표시해 주는 것도 일일이 다 하다 보면 카카오 서버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하네요.

어떤 분들은 1 대 1 대화방에서는 숫자 표시 기능이 사라졌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분도 있는데요. 아마도 카카오톡이 족쇄가 될 수 있기 때문이겠죠? 그래도 편하다는 분도 있고요. 카톡 숫자 표시 기능은 호불호가 갈리는 듯합니다. (끝)/jra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4.24(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