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性속의 경제史

(性속의 경제史) '매춘세금'으로 신전 지은 로마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정화담·성풍속연구가) 매춘부에 대한 과세는 그리스의 현자 솔론에서부터 시작되었다. 공창이었던만큼 세금을 내고 국가의 보호를 받았다. 장려까지는 아니었지만 어느 정도까지는 묵인되었던 공창이었다. 솔론은 매춘부들로부터 세금을 받아 아프로디테 신전을 지었다고 되어 있다. 창녀들로부터 돈을 걷어 사랑의 여신전을 짓는다는 것은 어찌보면 어울리는 일이다. 그리스적 발상이다. 아마도 그리스의 창녀들은 고급창녀의 역사에서 보듯이 그리 추한 일은 아닌 것으로 생각되었는지도 모를 일이다. 실제로 많은 경우 고급 창녀들이 그리 귀한 일은 아니었다.

갈리귤라는 세금을 받아 사치낭비에 쏟아 부었다. 믿기지 않는 것은 이렇게 긁어 모은 금화들을 길거리의 행인들에게 뿌려댔다고도 하니 로마라는 사회가 어떻게 유지되었는지는 불가사의의 하나다. 갈리귤라는 스스로 포주가 되었던 것은 물론 인신의 매매를 주최하기도 하고 귀족들을...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1.23(목)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