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뉴스인사이드

중국 검열시스템 만든 팡빈싱이 자승자박한 사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진우 국제부 기자) 중국의 인터넷 검열시스템을 만든 전문가가 자신이 만든 검열시스템을 깨뜨리려다 크게 망신 당했습니다. 6일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 인터넷 검열 시스템의 아버지 팡빈싱 베이징대 우편통신학과장이 2003년 자기가 만든 ‘그레이트 파이어월’을 우회하는 방법을 가르치려다 차단당해 망신을 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레이트 파이어월은 만리장성을 뜻하는 그레이트월과 인터넷 방화벽을 의미하는 파이어월의 합성어입니다. 한국어로 줄이면 ‘만리방화벽’입니다.

지난 3일 팡빈싱은 하얼빈 공대에서 열린 강의에서 자기가 만든 방화벽을 우회하기 위해 어떻게 가상사설망(VPN)을 이용해야 하는지 설명하려 했습니다. 하지만 팡은 학생들이 보는 앞에서 한국과 중국의 방화벽이 비슷하다며 한국 웹사이트에 접속하려 했다가 방화벽에 차단당하는 굴욕을 겪어야 했습니다.

강의에 참석한 멍툰이라는 학생이 “이 수업을 놓칠 수 없다”며 이 장면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에 올렸습니다. 중국인들도 팡빈싱이 만들어낸 그레이트 파이어월을 납득할 수 없었던 모양입니다. 지난달 9일부터 15일까지 있었던 이세돌과 알파고의 대국도 검열로 볼 수 없는 탓에 중국인들은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습니다. 이번에도 중국의 SNS는 팡의 실수를 고소해하는 글로 가득 찼습니다. ‘오타쿠의 막대사탕’이라는 이름의 한 웨이보 유저는 “애플 팬들은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가 FBI에 대항한 데 대해 감탄을 마지 않았지만, 팡이 자기자신에게 패배한 것에 대해서 중국인들은 눈물을 금치 않을 수 없었다”고 꼬집었습니다.

팡의 해프닝은 중국인들이 중국 정부의 인터넷 검열에 대해 갖는 감정을 짐작케 합니다. 많은 중국인들이 팡의 굴욕을 조롱했지만 많은 기대를 갖고 있기도 했습니다. 한 전직 공무원은 “우리는 모두 구글 검색을 이용할 수 있는 날을 학수고대하며 기다려왔다” 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방화벽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등 해외 사이트를 검열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습니다. 하지만 기술 전문지 와이어드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 6억5000만명 중 3분의 1은 외국인들이나 외국기업이 쓰는 VPN을 이용해 느린 인터넷 속도를 감수하고 구글 등에 접속하고 있습니다.

팡은 무릎을 꿇었지만 앞으로도 중국 정부가 자유롭게 인터넷을 사용하고 싶어하는 중국인들의 열망을 계속 막을 수 있을 지 궁금해집니다. (끝) / jwp@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3.28(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코로나 블루' 잘 극복하는 비결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카페인 중독 해결법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