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눈 내리는 겨울밤 읽을만한 책...성석제의 일곱 번째 산문집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상익 문화스포츠부 기자) 소설가 성석제 씨는 특유의 입담으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작가입니다. 그는 소설뿐만 아니라 에세이도 자주 쓰고 있습니다. 이번에 일곱 번째 산문집 '꾸들꾸들 물고기 씨, 어딜 가시나'(한겨레출판)가 출간됐습니다. 2006년에 나온 성 작가의 음식 에세이 '소풍'(창비)과 소설가 김훈 씨의 '바다의 기별'(생각의나무)을 가장 좋아하는 산문집으로 꼽는 저는 이번 에세이집을 반갑게 펼쳤습니다. 새 산문집은 여행, 장소, 시간, 음식, 그리고 사람에 대한 글을 담고 있습니다. 맨 처음 실린 ‘봄의 화인’은 작가의 친구였던 고 기형도 시인(1960~1989)과의 추억이 들어 있습니다.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나 많은 이들에게 슬픈 기억으로 남아 있는 고인이지만 작가는 그래도 그와 함께했던 즐거운 추억을 꺼냅니다. 대학생이었던 기형도는 박두진 선생(1916~1998)에게 시를 보여드리고 싶은데 떨려서 혼자 못 가겠다며 친구...

오늘의 신문 - 2021.11.29(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