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경기 부진에도 장기금리 ‘이상 급등’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독일·미국 ‘국채 10년’ 연중 최고치…달러 약세로 유로 캐리 청산 늘어

(신동준 하나대투증권 자산분석실장) 전 세계 장기 국채 금리가 가파른 속도로 상승 중이다. 하루하루 변동성도 상당하다.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독일과 미국 국채 10년 금리는 5월 13일 각각 0.72%와 2.29%까지 급등하며 나란히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특히 독일 국채 10년 금리는 4월 20일 이후 무려 0.65% 포인트 폭등했다. 세계 최대 채권 펀드인 핌코의 전 최고경영자(CEO)이자 한때 ‘채권왕’으로 불렸던 빌 그로스 씨가 트위터를 통해 “독일 국채 10년물을 매도할 일생일대의 기회”라고 주장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미국이 11년 만에 기준 금리를 연내 인상할 것이라는 것이 현재의 컨센서스다. 현재 금융시장에서는 2년 전 벤 버냉키 미국 중앙은행(Fed) 전 의장이 “연내 자산 매입 규모를 줄일 수도 있다”고 말하며 전 세계 금리가 급등했던 ‘테이퍼 탠트럼(taper tantrum)’에 빗대 ‘슈퍼 테이퍼 탠트럼’ 혹은 ‘본드 탠트럼(Bond tantru...

오늘의 신문 - 2023.10.03(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