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트업)로봇 공학자를 꿈꾸던 청년 헬스케어 벤처 대표로 변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유하늘 디지털전략부 기자) 휘황찬란한 도시 불빛과 여러가지 스트레스로 인해 잠을 못 이루는 사람이 많다. 지난해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에 따르면 약 49만 명의 불면증 환자가 있고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다. 수면안대를 개발한 프라센 우효준 대표(31)의 어머니도 그 중 한 사람이었다. 불면증으로 고생하는 어머니를 돕기 위해 '수면'이라는 미지의 세계에 빠져든 우 대표. 세계 최고의 로봇공학자를 꿈꾸며 한양대와 카이스트에서 기계공학을 공부한 청년의 앞길이 바뀐 순간이다. ◆빅데이터로 맞춤 수면관리 서비스 시제품으로 개발한 수면안대는 뇌파, 심박수, 호흡, 체온, 안구와 안면 근육 움직임 등의 생체 정보를 수집하는 센서가 핵심이다. 생체 정보는 사용자가 잠에서 깬 뒤 블루투스를 이용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클라우드 서버로 저장된다. 이후 몇 가지 질문과 답변을 바탕으로 개인별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종합적인 수면 관리 서...

오늘의 신문 - 2023.11.28(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