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월드컵 열기가 뜨거웠던 2002년 대한민국을 지켜낸 '연평해전' 영화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황성운 한경 텐아시아 기자) 2002년 6월, 월드컵 열기로 뜨거웠던 대한민국 그리고 그 대한민국을 지켜낸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연평해전’이 6월 11일 개봉을 확정 짓고, 1차 포스터와 1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연평해전’은 2002년 6월, 대한민국이 월드컵의 함성으로 가득했던 그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웠던 사람들과 그들의 동료, 연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감동 실화. 2002년 6월 한일 월드컵 3, 4위전이 열리던 그날의 사건을 영화화해 그 당시 이야기들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원칙주의 리더 정장 윤영하 대위 역에는 김무열이 맡았고, 누구보다 헌신적인 조타장 한상국 하사 역은 진구가 열연했다. 또 따뜻한 배려심을 지닌 의무병 박동혁 상병 역은 이현우가 연기했다. 1차 포스터는 2002년 한일 월드컵 시청 앞 광장을 가득 메운 거리 응원 장면 위로, “2002년 6월, 월드컵의 함성 : 연평도의 총성 그들은 모두...

오늘의 신문 - 2021.10.21(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