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인터뷰) 지코 "아이돌 아닌 언더힙합 뮤지션과 경쟁한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권석정 한경 텐아시아 기자) 지코는 2014년에 후끈한 한 해를 보냈다. 블락비의 ‘기 센’ 리더로서 팀이 정상의 위치로 한 걸음 더 다가가는 데 일조했고, 동시에 솔로 곡 ‘터프쿠키’로 래퍼로서 강렬한 이미지를 대중에게 각인시켰다. 아이돌 그룹의 멤버와 래퍼라는 두 가지 모습을 선보이는 것은 더 이상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이 두 역할을 지코처럼 다 잘 해내기는 힘들다.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이미지의 ‘헐(Her)’이 블락비의 새로운 매력이었다면, 제목처럼 터프한 가사의 ‘터프쿠키’는 잘못 씹으면 이빨이 다 나갈 만한 센 곡이었다. 노래를 들어보면 두 곡을 같은 사람이 만들었다고 보기 ...

오늘의 신문 - 2024.04.19(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