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10주년 내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한국서 월드투어 출발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연동원 한경 텐아시아 문화평론가)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스테파니 베다드)의 춤추는 모습을 보고 반해 버린 노트르담 대성당 주교 프롤로(로베르 마리앵). 욕망을 주체 못한 그는 성당의 종지기인 꼽추 콰지모도(안젤로 델 벨키오)에게 그녀의 납치를 명한다. 하지만 에스메랄다를 납치하는 순간 나타나 그녀를 구하는 근위대장 페뷔스(이반 페노). 결국 콰지모도는 체포되고 바퀴형틀에 묶이는 벌을 받게 되는데(중략) 2005년 첫 내한 공연 당시 프랑스 뮤지컬 신드롬을 일으켰던 ‘노트르담 드 파리’가 다시금 10주년 기념 공연을 갖게 되었다. 주목할 점은 이 공연이 2016년 본국 프랑스에서 피날레를 장식할 월드투어의 첫 출발점이라는 것. 그럼 숱한 화제를 낳은 이 뮤지컬은 어떠한 특성을 지녔을까. # 영화 그 이상의 매력 ‘레미제라블’과 함께 빅토르 위고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노트르담 드 파리’는 꼽추 콰지모도와 집시처녀 에스메랄다...

오늘의 신문 - 2021.10.21(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