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축구는 잊어라...영국 패션계 장악한 베컴 가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보라 국제부 기자) “베컴 정말 끝내주던데!” 이 말을 들었을 때 머릿 속에 누굴 떠올리셨나요? 이제 영국 축구스타가 아니라 다른 ‘베컴’을 생각해야 할 때가 온 것 같습니다. 데이비드 베컴의 둘째 아들 로미오 베컴(12)입니다. 로미오는 4일(현지시간) 158년 역사의 영국 전통 브랜드 버버리의 2014 크리스마스 모델로 화려하게 등장했습니다. 그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약 4분짜리 유튜브 동영상 ‘프롬 런던 위드 러브’는 공개된 지 하루도 채 안돼 조회수 100만건을 돌파했습니다. 유명 연예인의 2세가 방송에 출연하는 경우는 우리나라에도 꽤 많죠. 하지만 부모의 화려한 명성에 눌린 탓인지 빛을 보는 일은 매우 드뭅니다. 그런 면에서 패션업계는 로미오에 대해 “엄마 아빠를 모두 뛰어넘는 물건”이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로미오는 광고 속에서 함박눈이 내리는 성탄절, 사랑을 담은 선물을 전해주는 소년의 이미지를 연기합니다. 엄마 ...

오늘의 신문 - 2021.09.23(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