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인터뷰) 전혜빈 "늦게 핀 꽃이 아름답다는 말을 믿는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광국 한경 텐아시아 기자) 배우 전혜빈. 2002년 그룹 러브(Luv)로 데뷔한 그녀는 어느덧 데뷔 13년 차를 맞았다. ‘13년’이라는 시간의 무게는 가볍지 않았다. 한때 그녀는 MBC ‘강호동의 천생연분’에서 빼어난 외모와 춤 실력으로 ‘이사돈’(24시간 돈다)이라는 별칭을 얻으며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쏟아졌던 관심은 그녀가 배우로 전향한 후 혹평으로 되돌아왔다. 기회는 의외의 방향에서 찾아왔다. 그 출발점은 역설적이게도 다시 예능 프로그램이었다. 2012년 SBS ‘일요일이 좋다-김병만 정글의 법칙 in 마다가스카르’(이하 ‘정법’)에 출연한 그녀는 방송과 동시에 화제의 중심에 섰다. ‘여전...

오늘의 신문 - 2024.05.25(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