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건설업계 담합하고 고자질하고 징징대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진수 건설부동산부 기자) 최근 건설업계에 KTX 호남고속철 공사 입찰과 관련한 담합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호남고속철 건설 공사 입찰에 참여한 건설사들이 서로 짜고 입찰가를 높여 과징금 4355억원을 부과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과징금은 역대 건설업계 입찰 담합 사건과 관련해 최고 액수입니다. 이번 대규모 적발은 인천도시철도 2호선, 대구지하철 공사, 경인운하 사업에 이어 올 들어서만 네번째입니다. 호남고속철 건설 공사를 나눠먹기 식으로 담합한 업체는 삼성물산·대림산업·현대건설·SK건설·GS건설·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 등 28개 건설사입니다. 웬만한 시공능력평가 상위 건설사들이 대부분 포함된 겁니다. 건설업계에서는 공정위가 최저가 입찰의 평균(72%)보다 2% 가량 높은 입찰가를 폭리를 취한 것처럼 발표했다고 하소연하고 있습니다. 또 “일부 잘못된 관행은 인정하지만 과징금 폭탄이 가혹하다”고 말...

오늘의 신문 - 2022.01.29(토)